오바마 “소셜미디어가 편견 키워”…트럼프 우회 비판

입력 2017-12-28 08:00

제보하기
지난 9월 해리 왕자와 한 인터뷰, BBC가 공개

▲지난 9월 영국 해리 왕자(오른쪽)이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왼쪽)을 인터뷰했다. 토론토/AP연합뉴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월 퇴임 뒤 진행한 첫 인터뷰에서 소셜미디어의 남용을 경고하고 나섰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에둘러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27일(현지시간) BBC는 지난 9월 캐나다 토론토에서 영국 해리 왕자가 BBC 라디오4의 객원 진행자로 나서 오바바 전 대통령을 인터뷰한 내용을 공개했다. 해리 왕자와의 인터뷰에서 오바마는 “소셜미디어는 복잡한 사안에서 정보를 곡해하고, 왜곡된 정보를 퍼트린다”고 주장했다. 그는 “인터넷의 위험 중 하나는 사람들이 완전히 현실과 관념을 갖게 할 수 있다는 것”이라며 “이용자들은 자신의 편견에 빠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다양한 목소리를 허용하는 방향으로 나아가는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오바마 전 대통령이 이 같은 발언을 하자 트럼프 대통령을 간접적으로 비판하고자 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제기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평소 하루에 수 차례 트위터에 글을 올리는 것으로 유명하다. 트럼프의 트윗은 때로 너무 자극적이고 선동적이라는 비난을 받았다.

오바마는 “소셜미디어는 소통의 강력한 도구이지만 오프라인에서 만나 술을 마시고 교회에서 예배를 드리는 등 직접적인 대면으로 이웃을 알아가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동시에 “지도자 자리에 있는 사람들은 인터넷에 ‘공동의 공간’을 만드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터뷰를 진행한 해리 왕자는 “인터뷰 경험이 많이 없지만, 오바마 전 대통령과의 만남은 굉장히 즐거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해리 왕자는 내년 5월 할리우드 배우 매건 마크리와 결혼식을 올리는데 여기에 오바마 전 대통령이 참석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만약 트럼프 대통령은 초대를 받지 못하고 오바마만 초대받으면 이는 외교 문제로까지 비화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관측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 2
    코로나19 여파에도 제약업계 외형성장 “1분기 실적 이상무”
  • 3
    [총선] 지난 총선 ‘종로’ 정세균 vs 오세훈... 정, 지지율 17%P 差 뒤집고 승리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청년, 정치를 말하다] 이내훈 “프리랜서 예술인 권리 보호할 것…청년이 나아져야 우리 사회 발전”
  • 2
    [총선현장] ‘투표용지 인쇄 D-1’ 민병두 “배봉산 아랜 물밑 없다”… 장경태와 단일화·후보 사퇴 선그어
  • 3
    [종힙] 정부 "자가격리 무단이탈 3중으로 24시간 감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