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경제팀, 내년 3%대 성장 정책방향 제시 예정

입력 2017-12-20 11:10

제보하기
성장률 전망치 최종조율…2018년 경제정책방향 27일 발표

정부가 내년도 경제성장률 목표를 3%대에 맞춘 ‘2018년 경제정책방향’을 다음 주에 발표한다. 올해 경제성장률이 3%대 초반이 유력한 상황에서 2년 연속 3%대 성장률 달성을 목표로 잡은 셈이다. 이는 2010년(6.5%)과 2011년(3.7%) 이후 7년 만에 이뤄내는 결과물이다.

20일 정부에 따르면, 경제팀 수장을 맡고 있는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포함해 경제부처 장관들이 이달 27일 ‘2018년 경제정책방향’ 발표를 앞두고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최종 조율하고 있다.

이날 김 부총리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포함한 경제정책방향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김 부총리는 “올해 우리 경제는 3% 성장이 확실시되고 대내외 견실한 성장 흐름을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도 경제정책방향에 대해 “그동안 실무 협의를 거쳐 초안이 완성됐지만 좀 더 가다듬고 부처 협의를 거쳐 최종 대책을 다음 주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각 부처의 의견들을 수렴해 3%대 성장에 목표를 맞춘 내년도 경제정책방향을 27일 발표할 예정이다.

올해는 3%대 성장이 확실한 상황이다. 4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0.02% 이상이면 연간 3.2%가 넘을 것으로 추산된다. 내년에도 3%대 성장을 이어갈 경우 7년 만에 2년 연속 3%대 성장을 기록하게 된다.

앞서 우리 경제는 글로벌 금융위기였던 2009년 0.7% 이후 2010년 6.5%, 2011년 3.7% 성장한 바 있다. 이후 2012년 2.3%, 2013년 2.9%를 보였다. 2014년 3.3%를 나타냈지만 다시 2015년과 지난해 2.8%로 2%대를 유지했다.

정부는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우리 경제가 3%대 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낙관하고 있다. 앞서 7월말 발표한 새정부 경제정책방향에서 2018년은 투자가 다소 둔화되나, 일자리 확대·임금 상승 등으로 소비가 개선되며 3.0% 성장이 예상된다고 밝힌 바 있다.

고용은 공공 및 민간부문 일자리 확대 등으로 36만 명 내외 증가를 내다봤다. 물가는 소비개선 등 상방요인에도 불구하고 유가·농축산물 가격 안정 등으로 1.8% 상승을 전망했다. 경상수지는 소비회복으로 상품수지가 소폭 축소하면서 705억 달러 수준을 보일 것으로 관측했다.

이 같은 정부 전망에 해외 주요 경제기관들도 힘을 싣고 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지난달 말 발표한 경제전망보고서에서 한국이 내년 3.0%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예측했다. 우리 경제의 수출 회복세를 고려해 앞서 6월 전망치보다 0.2%포인트 끌어올린 수치다. OECD는 한국이 내후년인 2019년에도 3.0%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국제통화기금(IMF) 역시 지난달 연례협의 결과를 발표하면서 “한국의 2018년 GDP 성장률은 최저임금의 큰 폭 상승, 고용과 사회복지 지출을 지원하는 정책들에 힘입은 민간소비 증가로 인해 3.0%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분석했다. 외국계 투자은행(IB)인 바클레이즈와 골드만삭스는 3.1%, BoA메릴린치와 UBS는 3.0%를 각각 제시해 힘을 보탰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우사다’ 박연수, 이혼녀가 남자를 만날 때…“제일 예뻐요” 칭찬에 감동
  • 2
    보험사에 제공된 보험계약자정보, GA에 공유 못 한다
  • 3
    [증시 키워드] 테마주의 속절없는 추락···남선알미늄ㆍ국일제지↓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철도파업 이틀째 출퇴근길 시민 불편…화물 운송도 일부 차질
  • 2
    대체복무자 1300명 감축…산업기능요원·승선예비역 등
  • 3
    발달장애인 최저임금 이상 수준 일자리 이동 돕는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