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금리인상에 정부 대책 영향...서울 아파트값 상승폭 0.02%↓
입력 2017-12-16 10:00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이 미국발 금리인상의 영향과 정부의 대책발표 등의 영향으로 인해 둔화세를 보였다.

16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12월 둘째 주 서울 아파트 가격은 전주보다 0.02% 포인트 축소된0.26% 상승을 기록했다. 미국 기준금리 인상 소식과 13일 발표된 임대사업자 등록 활성화 방안 발표로 상승폭이 소폭 둔화된 것으로 분석됐다.

경기•인천은 지난 주 22개월 만에 0.01% 떨어진 이후 한 주 만에 반등해 0.01%의 상승이 있었으며, 신도시도 전주보다 상승폭이 소폭 커진 0.03%의 상승이 있었다.

서울 재건축 아파트는 둔화세를 이어가면서 0.27% 상승했다. 강남4구 재건축 시장은 강동이 전주(1.30%)보다 상승폭이 줄어든 0.99%의 변동률을 기록했다. 강남(0.31%)과 송파(0.17%)는 상승했지만 서초는 보합세를 보였다.

서울은 종로(0.61%), 동작(0.48%), 양천(0.46%), 광진(0.42%), 중구(0.39%), 강동(0.36%), 송파(0.36%), 강남(0.33%), 용산(0.32%) 순으로 상승했다. 종로는 홍파동 경희궁자이가 2500만~5000만원 상승했고, 동작에서는 상도동 상도엠코타운센트럴파크가 2000만~2500만원의 상승을 보였다.

신도시는 분당(0.09%), 광교(0.09%), 평촌(0.04%), 일산(0.03%) 4개 지역만 상승을 보였다. 경기ㆍ인천에서는 과천(0.07%), 광명(0.05%), 안양(0.05%), 의왕(0.05%), 군포(0.02%), 남양주(0.02%) 지역이 상승했다.

전세시장은 입주물량이 늘어난 가운데 겨울 비수기까지 겹쳐 안정세를 이어갔다. 서울은 0.06% 소폭 상승한 반면, 경기·인천은 9주 연속 마이너스 변동률을 기록하며 0.04%가 하락했다. 신도시도 -0.02%의 하락세를 보였다.

이미윤 부동산114 리서치센터 책임연구원은 “아파트값 오름세가 이어지면서 집주인들이 급하게 매물을 처분 할 이유가 적고, 다주택자는 임대사업자 등록을 통해서 장기적으로 양도세 중과세 배제 등의 세금 혜택을 보는 것이 가능해졌다”며 “임대주택 활성화 방안이 매물 감소로 이어져 집값 상승세를 쉽게 꺾기 어려울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SPONSORE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