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주의 수급 동향] IT주 조정 지속…외인 삼성전자 4244억 팔아
입력 2017-12-08 11:04
기관은 삼성전자 1743억 순매수하며 상반된 행보

이번주(12월 4~7일) 유가증권시장에선 IT(전기전자) 업종의 조정이 지속됐다. IT대형주 조정 등의 영향으로 이 기간 코스피지수는 2501.67에서 2461.98로 39.69포인트(1.59%) 하락했다. 외국인은 6239억 원을 팔았고, 개인도 3990억 원의 순매도를 나타냈다. 기관은 9037억 원을 나홀로 순매수했다.

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 기간 외국인이 가장 많이 매도한 종목은 삼성전자다. 지난주 삼성전자를 1조500억 원 규모 순매도한 외국인은 이번주도 삼성전자를 4244억 원어치 팔아치웠다. 삼성전자우도 933억 원 규모 순매도했다.

지난주 초 부정적인 전망이 담긴 외국계 보고서가 발간되며 삼성전자에 대한 외국인의 투자 심리는 급격하게 위축됐다. 반도체 업황에 대한 우려가 지속되며 주가는 한달 새 12%가 빠졌다. 다만 삼성전자에 대한 외국인의 순매도는 기술적 마지노선에 다달았다는 평가다. 현대차투자증권 변준호 연구원은 “최근 20일간 외국인 매도 규모는 1조6000억 원으로 7~8부 능선을 넘은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이 기간 외국인은 SK하이닉스도 1210억 원어치를 순매도했다. LG이노텍도 508억 원 규모를 팔았다. 최근 해외 증권사들이 ‘아이폰X’의 판매가 예상보다 저조할 것으로 보고, 애플의 실적 전망치를 하향 조정하며 부품주가 조정을 받은 결과로 분석된다. 이 밖에 △현대모비스(315억 원) △삼성중공업(303억 원) △LG생활건강(273억 원) 등도 순매도 했다. 반면, LG전자는 543억 원 순매수했다. △포스코(453억 원) △KB금융(365억 원) △엔씨소프트(314억 원) △현대차(314억 원) 등도 사들였다.

같은 기간, 기관은 삼성전자를 1743억 원어치를 사들이며 외인과 반대 흐름을 나타냈다. SK하이닉스도 568억 원어치 순매수했다. 이밖에 △LG유플러스(680억 원) △아모레퍼시픽(671억 원) △한국전력(544억 원) 등도 사들였다. 반면, 삼성중공업은 730억 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지난 6일 삼성중공업은 올해와 내년 총 7300억 원의 영업손실이 예상돼 1조5000억 원의 유상증자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