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리컵 첫 출시, 4만원대 초반 전망… 생리컵, 얼마나 오래 쓸 수 있나요
입력 2017-12-08 09:17

생리컵이 국내 판매가 처음 허가된 가운데 생리컵 선택 기준이나 유의 사항 등 사용법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미국에서 제조한 생리컵 '페미사이클' 국내 판매를 허가했다고 7일 밝혔다.

생리컵은 인체에 삽입해 생리혈을 받아낼 수 있는 실리콘 재질의 여성용품이다. 이번에 국내 최초로 허가된 생리컵은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있는 펨캡(Femcap)사가 제조한 것으로 현재 미국, 캐나다, 유럽 등 10여 개 국에서 판매되고 있다. 활동성, 냄새 방지, 편안함, 편리함 등의 면에서 긍정적인 반응이 잇달아 화제가 된 바 있다.

생리컵은 신체에 맞는 크기의 제품을 사용해야 한다. 구매 시 본인의 질 입구에서 자궁경부까지의 길이를 검지로 확인해보는 것이 좋다.

생리컵 사용 전에는 깨끗한 물로 세척한 후 끓는 물에 약 5분간 소독한 뒤 사용해야 하며 전자레인지나 알코올로 소독해서는 안 된다. 사용 후에는 물로 씻어 건조해 보관해야 한다.

생리컵은 통상 최대 12시간까지 사용 가능하다. 사용 시간은 활동량이나 생리혈 양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교차오염을 막기 위해 다른 사람이 쓴 제품을 사용해서는 안 된다. 2년마다 새 제품으로 교환하는 것이 좋다.

실리콘 알레르기 반응이 있는 사람, 질 내 진균, 세균 감염이 의심되는 사람, 독성쇼크증후군(TSS)을 경험한 사람은 생리컵을 사용하면 안 된다.

TSS는 황색포도상구균 독소에 의해 발생하는 급성질환으로 고열, 구토, 설사, 어지러움 등을 동반하고 즉시 치료받지 않는 경우 쇼크에 빠질 수 있다. 삽입형 생리대 '탐폰'을 장시간 사용한 여성들에게서 발생한 경우가 많다.

한편 페미사이클은 국내에서 내년 1월 출시될 전망이다. 3가지 크기로 가격은 4만 원 대 초반으로 예상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