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기야’ 허영란, 남편 김기환에 먼저 사귀자고 해…“남들은 이해 못 한다”
입력 2017-11-17 00:25   수정 2017-11-17 09:25

▲허영란 부부(출처=SBS '백년손님-자기야' 방송캡처)

배우 허영란이 남편 김기환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16일 방송된 ‘백년손님-자기야’에서는 후포리를 찾은 허영란과 그의 남편 김기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허영란은 “37살에 결혼했다. 제가 먼저 신랑한테 만나자 사귀자고 했다”라며 “연애하면서 봤더니 이 남자다, 느낌이 왔다. 남들은 이해하지 못한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허영란은 “처음 봤을 때 좀 노는 사람인 줄 알았다. 하지만 실제로는 조용하고 묵직했다. 볼수록 매력있다”라고 칭찬하면서도 “유일한 단점은 엄마한테 표현을 잘 못 한다. 과장된 리액션이 필요한데 마음에 있어도 잘 표현을 못 한다”라고 아쉬워했다.

특히 이날 김기환은 모든 일정이 끝난 뒤 직접 물을 받아 허영란의 받을 씻겨 주는 등 다정한 모습을 보여 훈훈함을 안겼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