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스닥 3분기 결산] 영업이익 1위는 셀트리온… 톱텍, 전년比 846%↑ ‘약진’
입력 2017-11-15 12:33

▲코스닥 2017사업연도 3분기 누적 영업이익 상위사(자료제공=한국거래소)

코스닥 시가총액 1위인 셀트리온이 올해 3분기 누적 영업이익도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한국거래소와 코스닥협회가 발표한 코스닥시장 12월 결산법인 2017 사업연도 3분기 결산실적 분석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이 가장 큰 상장사는 셀트리온으로 나타났다. 셀트리온의 올해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106.54% 증가한 3678억3000만 원으로 집계됐다.

이어 다우데이타와 톱텍이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다우데이타의 올해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20.28% 증가한 2416억7200만 원을 기록했다. 톱텍의 영업이익은 1886억9800만 원으로 같은 기간 846.49% 올랐다.

영업이익 4~8위권에서는 에스에프에이가 전년동기 대비 243.30% 증가한 1851억1200만 원, CJ오쇼핑이 같은 기간 3.38% 오른 1673억9100만 원을 각각 기록했다. 적자전환한 컴투스가 1486억1300만 원을 기록했고, 엠케이전자는 1326억9000만 원으로 46.45% 늘었다.

이어 △SK머티리얼즈(1111억 원) △GS홈쇼핑(1023억 원) △이지바이오(996억 원) △이테크건설(915억 원) △포스코켐텍(836억 원) △텍셀네트컴(830억 원) △하림홀딩스(826억 원) △솔브레인(805억 원) △유진기업(786억 원) △서울반도체(781억 원) △휴젤(769억 원) 순으로 올해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이 높았다.

한편, 분석대상 상장사 가운데 올해 3분기 누적 영업손실이 가장 큰 기업은 371억6300만 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한 신라젠이었다. 이어 KH바텍(-321억500만 원), 스틸플라워(-280억9800만 원), 대유위니아(-258억5300만 원)가 적자를 지속했고, 파라다이스(-245억6900만 원)와 나무가(-226억9300만 원)가 적자 전환했다.

이어 △재영솔루텍(-209억 원) △동성화인텍(-192억 원) △쏠리드(-189억 원) △크루셜텍(-186억 원) △차바이오텍(-159억 원) △에이치엘비(-140억 원) 순으로 영업손실이 컸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