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재·고용·중기부 장차관, 소상공인 간담회서 일자리 안정자금 설명
입력 2017-11-15 13:30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5일 경제부처 장·차관들과 경기 용인시 보정동 카페거리에서 소상공인 간담회를 열었다. 소상공인연합회 등 업계의 의견을 청취하고, 정부 정책을 지속적으로 보완하기 위한 취지다.

김 부총리는 “아직 국회 예산 확정 전임에도 소상공인들이 미리 준비할 수 있도록 일자리 안정자금 시행계획안을 조기에 발표했다”며 “지원의 사각지대가 최소화되도록 사회보험 미가입자의 신규 가입 부담을 대폭 경감했다”고 설명했다.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은 “일자리 안정자금이 꼭 필요한 사람에게 편리하게 지원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가 힘을 모을 것”이라며 “지원 대상이 광범위하고 처음 시행되는 제도인 만큼 현장에 있는 소상공인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참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수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은 “앞으로 일자리 안정자금이 소상공인과 영세 중소기업에 빠짐없이 지원될 수 있도록 지역별 종합설명회 개최 등 홍보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심경우 근로복지공단 이사장과 정찬민 용인시장,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 김문식 한국주유소협회 회장, 이근재 한국외식업중앙회 서울시협의회장, 계상혁 전국편의점 가맹점주 협의회장, 이병덕 소상공인연합회 경기도광역회장 등이 참석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