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로벌 뷰티 플랫폼 알테아, 80억원 추가 투자 유치
입력 2017-11-15 10:31

▲강대업 알테아 대표(사진제공=알테아)

알테아가 한국산업은행, 퍼스트플로어캐피탈, 이노벤캐피탈, 비에이파트너스, 텍톤벤처스 등 국내외 은행 및 벤처캐피털(VC)로부터 80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고 15일 밝혔다.

동남아시아와 미국에서 뷰티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는 알테아는 이번 투자를 기반으로 대만, 베트남 등지로의 추가 진출과 자사 브랜드 런칭, 모바일 서비스 및 제품‧고객 데이터 분석 역량을 강화해 글로벌 시장에서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알테아는 강대업 대표와 소셜커머스 업체인 티켓몬스터 창업자 신성윤 이사, 미국 와튼스쿨 출신 김재윤 이사가 2015년에 공동 설립한 회사다. 다양한 뷰티 상품군과 저렴한 가격, 현지인에게 최적화된 마케팅, 결제, 고객 서비스 등이 입소문을 타면서 아시아와 미국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서 대표적인 디지털 뷰티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현재 알테아는 160개 브랜드, 4000여종 뷰티 제품을 취급하며, 한국 화장품이 글로벌 시장으로 뻗어가는 디지털 관문 역할을 하고 있다.

박혜영 알테아 사업기획실장은 “시중에 있는 K뷰티 제품들은 대부분 한국이나 중국 소비자들을 타겟으로 만들어지는 반면 다양한 피부색과 환경을 가진 글로벌 소비자들은 K뷰티의 품질은 유지하면서도 현지화된 제품을 원한다”며 “알테아는 이런 특성을 잘 반영하고 있는 플랫폼”이라고 소개했다.

강대업 알테아 대표는 “이번 투자를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의 디지털 트렌드를 누구보다 빠르게 반영하는 최고의 패스트 뷰티 브랜드로 성장하는 것이 목표”라며 “역직구 플랫폼을 넘어서 소비자에게 종합적인 디지털 쇼핑 경험을 주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최근 알테아는 자체 생산한 제품인 페탈 벨벳 파우더(Petal Velvet Powder)를 출시했다. 해외 현지 고객 및 인플루언서들의 실질적인 목소리를 반영하여 만든 제품으로, 출시 이후 한 달 만에 매진되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파우더 제품의 성공사례를 기반으로 알테아는 올 연말 첫번째 스킨케어 라인도 출시할 예정이다. 알테아는 지난 2015년과 2016년에도 본엔젤스벤처파트너스, 500스타트업 등을 비롯, 국내외 VC들로부터 초기투자를 받은 바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