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대통령 “北 대화에 들어가면 모든 방안 열어놓고 협의할 것”
입력 2017-11-14 19:51

문재인 대통령이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차 방문한 마닐라 시내 젠 호텔에서 “북핵을 동결하고 완전한 폐기로 나아가는 식의 협의가 되면 그에 상응해 우리와 미국, 국제 사회가 북한에 무엇을 해줄 수 있을지 협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4일(한국시간) 수행 취재단과의 간담회에서 북핵 폐기를 위한 단계적 보상조치를 검토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대화에 들어간다면 모든 방안을 열어놓고 협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북한이 핵 폐기 의사를 밝히고 대화를 시작한다는 가정하에 문 대통령이 천명한 ‘동결→폐기’ 2단계의 북핵 해법에서 단계별 상응하는 보상을 미국 등의 국가와 검토할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단계별 보상에 한미군사훈련 중단도 포함되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구체적인 방안을 묻는 것은 우물에서 숭늉 찾는 격”이라며 “우선은 대화 여건이 조성돼야 대화 국면으로 넘어갈 수 있는데 북한 핵ㆍ미사일 고도화 상황에 비춰보면 이른 시일 내에 완전한 폐기는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지금 단계에서 동결하면 무엇이 조건이라는 말할 상황은 아니며, 지금은 북한을 대화의 길로 이끌기 위해 북한을 제재·압박하는 강도를 높이는 데 집중해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