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것이 알고 싶다' 4일 결방, 대체 프로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서는?…故유병언 장남 유대균 단독인터뷰
입력 2017-11-03 14:03   수정 2017-11-03 14:11

(출처=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오는 4일(토요일)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는 결방한다.

SBS 편성표에 따르면 4일 밤 11시 5분 방송 예정이던 '그것이 알고 싶다'가 결방하고, 파일럿 프로그램인 '김어준의 블랙하우스'가 전파를 탈 예정이다.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는 그간 온라인에서 티저 영상으로 화제를 모았다. 특히 공개된 영상에는 김어준과 배정훈 PD가 파리에서 누군가를 극비리에 만나 인터뷰를 하는 모습이 담겼다. 인터뷰의 주인공은 바로 세월호의 실소유주 故 유병언 씨의 장남 유대균 씨.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제작진은 유대균 씨에게서 만나고 싶다는 연락을 받았다며 관심을 모았다. 유대균 씨는 2014년 7월 도피 98일 만에 검거돼 징역 2년형을 선고받았다. 이후 복역 및 만기 출소한 그는 행방이 묘연했다.

제작진은 "세월호 사건에 대해 묻고 싶어 사전 약속을 하지 않은 채 무작정 파리로 갔다"며 "오랜 시간 설득해 파리 모처에서 1박2일에 걸쳐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런데 유대균 씨의 주장은 그간의 사실을 근본적으로 뒤흔들만한 충격적인 내용이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방송에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등장해 성공 스토리를 전한다.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는 유대균 씨가 세월호 침몰 당일 유병언 씨와 나눈 대화, 유병언 씨의 죽음에 대한 의혹, 유재균 씨의 도피부터 재판 과정까지를 다룰 예정이다. 그러면서 "세월호를 운영한 청해진 해운의 실소유주부터 밝혀 세월호 사고의 진실을 처음부터 파헤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