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준선, ‘불타는 청춘’ 출연 이유…“연예인의 연예인, 강문영 만나고 싶어”
입력 2017-11-01 00:31

(출처=SBS '불타는 청춘' 방송캡처)

가수 김준선이 ‘불타는 청춘’ 출연 이유를 밝혔다.

31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아라비안 나이트’로 이름을 알렸던 김준선이 새 친구로 합류해 청춘들과 함께 가을 여행을 떠났다.

이날 김준선은 “불타는 청춘에 나오고 싶었던 이유는 하나다. 여기 수지 누나도 있고 연수씨도 있지만 연예인들의 연예인을 만나고 싶었다”라며 “그게 바로 강문영이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최성국은 “어렸을 때 문영이 누나가 미의 상징이었다. 강문영파가 있었고 조용원파가 있었다”라고 동조하며 “사실 나는 조용원파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강문영은 “그때 나는 좀 화려했고 조용원은 청순했다. 남자들의 90% 조용원을 좋아했을 거다”라고 자폭했고 최성국은 “농담이다. 그때 나는 남고를 다녔는데 누나 정말 대단했다”라고 수습해 웃음을 더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