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김형건 SK종합화학 사장 "사드 영향 크지 않아…中 투자 지속할 것"
입력 2017-10-31 17:04

김형건<사진> SK종합화학 사장이 중국 사업에 대한 투자를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SK그룹의 ‘차이나 인사이더(China Insider)’ 전략이 한층 더 속도를 붙일 것으로 기대된다.

김 사장은 31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7 화학산업의 날’ 행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 보복 조치의 완화 분위기에 따른 영향을 묻는 질문에 “화학쪽은 어차피 기업간거래(B2B) 비즈니스로 (사드 배치로 인해) 크게 영향을 받지 않아왔다”며 “서로 필요하냐, 안하냐 이게 중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현지 투자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기회가 있으면 충분히 계속 검토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앞서 SK종합화학은 지난 17일 중국 최대 석유기업시노펙과의 합작사인 ‘중한석화’의 7400억 원 규모의 증설 투자를 발표했다. 중한석화는 SK종합화학과 시노펙이 35대 65의 비율로 총 3조3000억 원을 투자해 2013년 10월 설립했다.

SK종합화학이 중국 투자의 기회를 엿보는 것은 그룹의 ‘차이나 인사이더’ 전략과도 맥을 같이 한다. 최태원 SK 회장은 지난해 9월 시노펙 경영진과 추가적인 사업 협력과 다각화 협의를 시작했으며, 올해에는 시노펙 동사장과 직접 만나 면담하고 지역 정부와 투자와 협력 방안을 논의하며 중한석화의 사업 확장을 지원하는 등 중국 사업에 공을 들이고 있다.

이날 김 사장은 추가 인수합병(M&A) 계획에 대해서는 답하지 않았다. SK종합화학은 올해 들어 글로벌 기업 다우의 고부가가치 화학 사업을 두 차례 인수하며 M&A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SK종합화학은 다우의 에틸렌 아크릴산(EAA) 사업과 폴리염화비닐리덴(PVDC) 사업을 인수한 바 있다.

한편, 화학산업의 날 행사에는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산업기반실장, 허수영 한국석유화학협회 회장,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김희철 한화토탈 사장 등 화학업계 및 관련 기관 관계자 400여 명이 참석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