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자정부 빛낸 인물’에 故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입력 2017-10-30 11:03
김 前 대통령 전자정부법 제정… 노 前 대통령 이지원시스템 구축

▲고 김대중(왼쪽)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
고(故) 김대중·노무현 대통령이 우리나라 전자정부를 빛낸 50선에 선정됐다.

행정안전부는 전자정부 50주년을 기념해 김 전 대통령과 노 전 대통령을 포함한 30명과 서비스 10건, 산업체와 단체 10건 등을 ‘전자정부를 빛낸 50선’에 선정했다고 29일 발표했다.

김 전 대통령은 전자정부의 초석이 된 전자정부법을 세계 최초로 제정했고, 전자정부특별위원회를 발족해 전자정부 11대 과제를 추진하는 등 한국형 전자정부의 기틀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노 전 대통령은 ‘전자정부 31대 로드맵 과제’를 마련하고 전자결재시스템의 근간이 되는 ‘이지원시스템’을 구축해 모든 행정·공공기관에 보급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외에도 88올림픽 전산시스템을 구축한 오명 전 체신부 장관, 전자정부 11대 과제와 31대 로드맵을 추진한 안문석 전 전자정부특별위원장 등이 전자정부를 빛낸 인물로 선정됐다. 또, 서비스로는 민원24와 홈택스, 인터넷 등기소 등이 꼽혔고 산업체·단체 분야에서는 삼성SDS, LG CNS 등이 공로를 인정받았다.

전자정부를 빛낸 50선의 상세 내역과 공적은 전자정부 50년사 사이버 홍보관 전자정부 명예의 전당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