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온라인 e모저모] 박근혜 독방, CNN “심각한 인권침해” VS 네티즌 “호화로운 황제 수감”
입력 2017-10-19 10:58

구속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치소에서 ‘심각한 인권침해’를 당했다고 미국 CNN방송이 보도해 논란이 커진 가운데 법무부와 서울구치소 측은 18일 보도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법무부와 박 전 대통령이 수감된 서울구치소 측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현재 일반 수용자 6∼7명이 함께 쓰는 방을 개조해 만든 방을 혼자 사용하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이 사용 중인 독방 면적은 10.08㎡로, 화장실과 세면장을 제외한 방 면적은 약 8㎡ 규모다.

방에는 접이식 매트리스와 TV, 세면대, 수세식 변기, 1인용 책상 겸 밥상이 있으며, 바닥엔 전기 열선이 깔려 있는 등 난방도 제대로 갖춰졌다.

특히 구치소 측은 박 전 대통령 구속 직후 다른 수용자와의 접촉 차단을 위한 거실 조정과 차단벽 설치, 도배 등 내부시설 보수를 위해 이틀간 교도관 사무실에서 머무르도록 배려하기도 했다.

앞서 CNN은 17일 박 전 대통령의 국제법률팀을 맡은 MH그룹 보고서를 통해 더럽고 차가운 감방에 갇혀 있다고 전했다. 특히 방송은 잠을 제대로 못 자도록 불을 켜놓고 있으며 마룻바닥에서 자고, 제대로 된 치료나 식사를 제공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네티즌은 “박 전 대통령이 오히려 호화로운 황제 수감 생활을 누리고 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네이버 아이디 ‘secu****’는 “박 전 대통령은 왜 국민 위에 있는가. 하늘 아래 인권은 평등하므로 일반 죄수들과 같은 방으로 옮기고 똑같은 대우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트위터 아이디 ‘@Dongta****’는 “박 전 대통령이 지내고 있는 곳은 ‘독방’이 아닌 ‘독채’”라며 인권침해를 받고 있다는 주장에 반발했다.

트위터 아이디 ‘@stron****’은 “CNN이 박 전 대통령 수감 상황을 알고 보도했나 의구심이 들 정도”라며 이번 CNN 보도에 어떤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는 입장도 내비쳤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