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차기 수협은행장 이동빈 前 우리은행 부행장 내정
입력 2017-10-18 19:11

(이동빈 )
수협은행은 행장 추천위원회(행추위)가 이동빈(사진) 전 우리은행 부행장을 3년 임기의 차기 은행장 후보로 내정했다고 18일 밝혔다.

행추위는 은행장 공모에 지원서를 낸 14명에 대한 심사를 마치고 행추위 위원 5명 중 4명 이상의 찬성으로 이 전 부행장을 은행장 후보로 결정했다.

이 후보자는 1960년 강원도 평창 출생으로 원주고와 부산대 경영학과를 졸업했으며 1983년 상업은행에 입행해 우리은행 기업금융단 상무, 우리은행 여신지원본부 부행장을 거쳐 현재 우리피앤에스 대표이사로 재직 중이다.

행장추천위원회는 "이 전 부행장은 35년간의 풍부한 은행 경험을 갖춘 여신관리 및 금융전문가"라며 "출범 1주년을 맞는 수협은행의 경영 안정화와 경쟁력 제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18일 면접을 거쳐 후보자로 선출된 이 전 부행장은 오는 19일 이사회와 24일 주주총회를 거쳐 최종 인선된다.

신임 은행장의 임기는 3년으로 10월 25일부터 업무를 시작하게 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