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9월 수입차, 벤츠 ‘1위 수성’ 랜드로버 ‘첫 3위’
입력 2017-10-13 17:12

메르세데스-벤츠가 9월 수입차 등록대수 조사서 1위 자리를 지켰다. BMW가 뒤를 쫓았고, 랜드로버가 부진을 털며 단숨에 3위로 올라섰다.

13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9월 메르세데스-벤츠 등록대수는 5606대로 8월(5267대) 보다 6.4% 증가했다. 8월 등록대수는 7월(5471대)에 비해 소폭 하락했으나 9월 들어 회복하는 모양새다. BMW는 9월 등록대수 5299대로 2위를 기록했다. 8월 대비 26.19% 증가한 수치다.

메르세데스-벤츠와 BMW가 1위를 놓고 다투는 사이 ‘랜드로버’의 약진이 눈부시다. 랜드로버는 렉서스와 도요타 등 일본차가 강세를 보임에 따라 하락세를 보여왔다. 그러나 9월 등록대수 집계에서 전달보다 무려 78.1% 상승한 1323대를 기록해 단숨에 3위로 뛰어올랐다. 랜드로버로서는 3월 1062대를 기록해 등록대수 4위에 오른 이후 최고 성과다.

베스트셀링 모델 부문에선 비엠더블유가 웃었다. 9월 한 달 동안 가장 잘 팔린 모델은 ‘비엠더블유 520d’로 1323대 팔렸다. ‘비엠더블유 520d xdrive’와 ‘메르세데스-벤츠 E 200’이 각각 886대, 854대 판매돼 뒤를 이었다.

윤대성 한국수입자동차협회 부회장은 “9월 수입차 시장은 각사별 적극적인 마케팅과 일부 브랜드의 신차효과 등으로 전월 대비 15.3% 증가한 2만234대로 집계됐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