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월호 문건공개에 한국당 격앙 “靑, 캐비닛 뒤지기만…국정조사해야”
입력 2017-10-13 11:26
“국감 방해에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 연장 압박… 신적폐 규탄”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전날 청와대에서 발표한 세월호 문건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13일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가 세월호 사고 보고 시점을 조작했다는 내용의 캐비닛 문건을 전날 공개한 청와대를 강하게 비난했다. 국정감사 방해에 사법부에 대한 박근헤 전 대통령의 구속연장 압박이라고 반발하며 ‘신적폐’ ‘국정농단’으로 규정했다. 그러면서 국정조사 등을 추진하겠다고 맞불을 놨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청와대 비서실장이 확인·검증되지 않은 내용을 생중계로 브리핑한 것은 청와대의 물타기 의도로, 국정감사를 방해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연장 여부 결정을 하루 앞두고 이뤄진 작태”라며 “박 전 대통령 구속을 연장하라는 직접적인 메시지와 강한 압박을 사법부에 보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검증되지 않은 서류를 사실인 것처럼 이야기하는 것에 대해 강력하게 국정조사를 요구해야 한다고 결론을 냈다”며 “국정조사가 이뤄지면 현장 조사를 통해 검증이 이뤄질 것이다. 어느 캐비닛에서 나온 것인지 책상에 먼지까지 다털고 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용기 원내수석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청와대 문건 공개에 대해 “정치적 이익을 위해 대통령기록물을 함부로 다룬 국정농단이자 비열한 정치공작”라고 성토했다.

정 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 구속 연장 결정을 하루 앞두고 전 국민 앞에 사법부를 압박하는 반민주적 행태”라며 “세월호 사고 당시 박 전 대통령은 10시를 전후로 최초보고를 받았고 이후 국가안보실장과 해양경찰청장에게 관련 지시를 내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위중한 국가안보와 파탄 난 서민경제는 뒷전으로 하고 캐비닛 뒤지기에만 열중인 청와대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이번 문건 공개를 문재인 정부의 새로운 신적폐로 규정하고, 국정조사 등 모든 수단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