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재부-한은, 한중 통화스와프 3년 만기 연장 합의
입력 2017-10-13 11:19   수정 2017-10-13 11:40

한국과 중국이 이달 10일 만기가 끝난 3600억 위안(약 560억 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 연장에 합의했다. 중국의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경제 보복으로 한중 통화스와프 재연장이 불투명했지만, 만기일 이후에도 지속적인 협의를 거치며 최종 합의를 이끌어냈다.

이번 한중 통화스와프 만기 연장 합의로 그동안 얼어붙었던 양국간 경제교류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란 기대감이 나오고 있다.

13일 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에 따르면 이날(현지 시간 12일) 한국과 중국은 미국 워싱턴DC에서 통화스와프 협정 만기 연장 계약을 체결했다.

미국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 (G20) 재무장관ㆍ중앙은행 총재 회의에 참석중인 김동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과 이주열 한은 총재도 이러한 사실을 확인했다.

▲미국 워싱턴D.C.를 방문중인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2일(현지시간) IMF에서 한중 통화스와프 협정 만기 연장 브리핑을 하고 있다.(기획재정부)

김 부총리는 "한중 통화스와프의 연장계약이 완료됐다"며 "이번에 갱신된 계약 내용은 금액과 만기(3년) 등에 있어 기존과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이번 한중 통화스와프 연장은 기재부와 한은이 긴밀한 공조를 통해 함께 협의해 왔다"고 덧붙였다.

한국과 중국은 2008년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4월 1800억위안 규모의 통화스와프를 처음 체결해 2011년 10월 통화스와프 규모를 3600억위안까지 확대했다. 이어 2014년 10월에 만기를 3년 연장하면서 이달 10일 만기가 도래했다.

무엇보다 이번 합의로 사드 경제보복으로 한중간 냉각됐던 경제교류에 긍정적인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한중 통화스와프 협정 연장이 이달 18일 베이징(北京)에서 개막하는 제19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대회)를 앞두고 나왔다는 점에서 중국 정부의 입장 변화를 반영한 결과는 시각이다. 이 때문에 중국의 무차별인 사드경제 보복도 다소 완화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다만 확대해석을 경계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번 한중 통화스와프 연장이 중국의 위안화 기축통화를 구축하는 이해관계 때문에 이뤄진 결정이란 얘기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