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김현종 본부장 "美 일방적 한미 FTA 폐기 포함 모든 가능성 상정"
입력 2017-10-13 10:52

김현종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은 13일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통상 분야 국정감사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폐기 가능성에 대해 "(저는) 처음부터 협상에 임할 때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협상에 임한다"며 "그 결과를 예단할 필요 없지만 모든 가능성에는 협상이 폐기될 가능성도 포함된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미 FTA가 깨지는 경우도 상정하고 있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 FTA 폐기 압박에 우리 통상교섭본부가 끌려다니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미국의 일방적 폐기 가능성을 포함해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철저히 준비해왔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저서를 보면 한국에 대해 '안보를 지켜주고 무역흑자를 내는 무임승차를 한다'고 해 미국 행정부의 생각을 알 수 있었다. TPP 철회, 유네스코 탈퇴 등 행보를 볼 때 (한미 FTA) 폐기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봤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 본부장은 협상 상대방인 미국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에 대해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즉시 대화를 지속적으로 하고 있다"며 실질적인 주도권을 쥐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