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썰전' 유시민, 북한 추가도발 가능성에 "美 트럼프 대통령 대북제재, 북한 도발 부추겨"
입력 2017-10-13 09:21

(출처=JTBC '썰전')

'썰전' 유시민 작가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북제재는 북한의 도발을 부추기는 꼴"이라며 북한 측의 추가도발을 우려했다.

12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북한의 추가도발 가능성'을 두고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동아대 교수가 토론을 나눴다.

이날 '썰전'에서 박형준 교수는 "트럼프의 강공전략. 보통 미치광이 전략이라고 하지만 이게 엄포로 끝나면 북한이 위협으로 받아들이지 않을 텐데 트럼프의 강력한 대북제재가 북한의 김정은으로 하여금 선택의 기로에 서게 만드는 효과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에 유시민 작가는 "북한이 원래 ICBM 개발이나 핵무기 고도화 등 이런 계획을 가지고 있었는데 트럼프의 대북제재는 북한의 도발을 부추기는 꼴"이라며 우려했다.

유시민 작가는 이어 "북한은 자기들이 미국에 실질적인 피해를 줄 수 있다는 것을 입증하기 위해 계속 돈을 쏟아부은 것이기 때문에 날짜를 빨리 당겨서 빨리 확인하고 싶은 거다"라며 "장거리 탄도미사일 사거리 개량, 대기권 재진입 기술 증명, 고도화 핵무기 성능 과시 등 3가지가 추가적으로 확인이 되면 북한이 미국에 타격을 줄 수 있음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유시민 작가는 "트럼프 대통령도 목적합리적으로 움직이고 있다. 미치광이 전략이라는 게 어떤 목적 달성을 위한 것"이라며 "한반도에 핵전쟁 분위기 조성해서 무기도 팔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 김정은 체제도 목적합리적인 것이다. 그 목적이 정당한가, 합리적인가, 선한가 이런건 차치하고 북한은 핵무기를 수단으로 자기의 안전을 보장 받겠다는 좁게 보면 권력의 안전, 넓게 보면 체제의 안전을 보장받겠다는 목적을 가지고 있다"라며 "북한이 끊임없이 도발을 하는 이유는 체제의 안전을 달성하는 것에 이 수단이 효과가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박형준 교수는 "그런 면에서는 목적합리적인데 북한은 목적 달성 전에 자멸을 두려워하고 있을 것"이라며 "북한이 아파하는 징후가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