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7 국감] "연말까지 ESS 의무 설치 공공기관 28곳 중 2곳만 설치”
입력 2017-10-12 17:16

재생에너지 보급의 핵심인 에너지저장장치(ESS)와 관련해 가정용 등 소규모 ESS 설치 비율이 낮고, 공공기관에는 단 2곳에만 설치됐다는 지적이 나왔다.

1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산업부 에너지 분야 국정감사에서 "우리나라 ESS 설치 용량은 세계 2위 이지만 향후 유망 분야인 가정용ㆍ소규모 상업용 ESS 설치비율은 13.8%에 불과하고 올해 말까지 설치 의무가 있는 공공기관 28곳 중 한국전력과 한국수력원자력 단 2곳만 설치를 완료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 의원은 지난 정부에서 추진한 공공기관 ESS 설치의무화사업, 주택용 연료전지 보급사업, 에너지자립섬, 친환경에너지타운 사업 등이 제대로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가정용 ESS는 저렴한 심야전기로 충전하고 낮 시간대에 이를 사용해 가정에서는 전기요금이 절약되고, 에너지 전환에 따른 전기요금 인상 우려도 불식할 수 있다. 보급이 확산되면 관련 산업 활성화와 다양한 융합 신산업 육성도 가능하다.

박 의원은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와 관련해 기존의 양적 성과만 바라보고 추진한 부실한 사업을 잘 걸러내고, 실효성 있는 신규 사업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