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8 러시아 월드컵 남미예선] 브라질·우루과이·아르헨티나·콜롬비아, 본선 진출…페루 플레이오프행·칠레 탈락!
입력 2017-10-11 10:57

(출처=아르헨티나 축구협회 인스타그램)

그야말로 마지막에 마지막까지 알 수 없었던 결과였다.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진출을 위한 남미 예선에 나선 국가들의 희비가 최종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엇갈렸다.

이미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지은 브라질을 제외하곤 '2018 러시아 월드컵 남미 예선' 최종 18라운드 경기를 앞두고 우루과이, 칠레, 콜롬비아, 페루, 아르헨티나, 파라과이가 진땀 승부를 펼쳤다. 마지막 경기 결과에 따라 순위가 완전히 뒤바뀌기 때문.

실제로 '2018 러시아 월드컵 남미 예선' 17라운드까지 순위는 우루과이가 2위(8승 4무 5패·승점 28), 칠레가 3위(8승 2무 7패·승점 26), 콜롬비아가 4위(7승 5무 5패·승점 26), 페루가 5위(7승 4무 6패·승점 25), 아르헨티나가 6위(6승 7무 4패·승점 25), 파라과이가 7위(7승 3무 7패·승점 24)를 달리고 있었다. 남미 지역에 월드컵 본선 티켓이 4.5장이 주어진 만큼 최소 5위 안에 들어야 대륙간 플레이오프를 거쳐 본선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가 남아있는 셈이었다.

2위와 7위간 승점차가 4점에 불과할 정도로 치열한 상황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남미 예선' 최종전을 통해 그 결과가 나왔다.

우선 리오넬 메시를 앞세운 아르헨티나는 최근 3경기에서 승리를 거두지 못하며 월드컵 본선 진출 탈락의 고배를 마실 위기에 놓였지만 에콰도르와의 맞대결에서 3-1로 승리하며 3위로 껑충 뛰어올랐고, 월드컵 본선 티켓을 획득했다.

아르헨티나는 11일(한국시간) 에콰도르 키토 에스타디오 올림피코 아타우알파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남미 예선' 18차전 에콰도르와의 경기에서 메시의 해트트릭을 앞세워 3-1 역전승을 거뒀다.

아르헨티나는 전반 1분 만에 에콰도르의 엔소 페레스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워졌지만 해결사 메시의 맹활약이 빛났다. 메시는 전반 12분, 전반 16분, 후반 27분 내리 3골을 터뜨리며 아르헨티나를 위기에서 구한 영웅이 됐다.

반면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지은 브라질과 만난 칠레는 본선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지난해 코파 아메리카에서 우승을 차지한 칠레는 이날 브라질에게 3골을 내리 내주며 0-3으로 패배, 남미 예선 6위로 추락했다.

브라질은 이날 브라질 상파울루 알리안츠 파르키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남미 예선' 18차전 칠레와의 경기에서 후반 9분 파울리뉴의 선제골과 후반 12분과 후반 추가시간 연달아 터진 가브리엘 제수스의 멀티골로 3-0으로 완승했다.

콜롬비아와 페루의 맞대결에선 1-1로 무승부를 거두며 콜롬비아는 '2018 러시아 월드컵 남미 예선' 4위로 본선 직행 티켓을 거머쥐었고, 페루는 5위를 유지하며 오세아니아 지역 1위인 뉴질랜드와 대륙간 플레이오프를 치러 본선 진출 여부를 가리게 됐다.

한편, 콜롬비아와 페루간 무승부로 '2018 러시아 월드컵 남미 예선' 최종 라운드에서 승리를 거뒀다면 월드컵 본선행이 가능했던 파라과이는 예선 최하위인 베네수엘라에 0-1로 발목을 잡히며 러시아행이 무산됐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