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김정균, 김국진과 남다른 인연…데뷔 동기+이웃사촌

입력 2017-10-10 23:43수정 2017-10-10 23:52

▲김국진(왼), 김정균(출처=SBS ‘불타는 청춘’방송캡처)

배우 김정균과 김국진이 남다른 인연을 뽐냈다.

10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대구로 여행을 떠난 청춘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배우 김정균이 새 친구로 합류해 활기를 더했다.

이날 김정균은 “예능 1세대였다. 한참 할 때가 토토즐이라고 ‘토요일 토요일은 즐거워’ 마지막 MC하고 20년 만이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김정균은 “김완선이 나를 데리러 왔으면 좋겠다. 저는 김완선 씨가 올 거라 기대하고 있기 때문에 설레서 인터뷰를 잘 못 하겠다”라고 들뜬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마중 나온 친구로 김국진이 등장했고 김정균은 “왜 저 친구가 왔냐”라고 아쉬워했지만 곧 격한 포옹과 함께 반가움을 드러냈다.

김국진은 “같은 해에 배우와 개그맨으로 한 방송국에 들어갔다”라고 인연을 전했고 김정균 역시 “20대 때 같은 건물 위아래에 살았다. 그때 같이 많이 놀았다. 여기서 다시 우정을 나누게 되어 기쁘다”라고 남다른 친분을 뽐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당나귀귀’ 김충재, 미대오빠→억대 수익 왕…원룸에서 투룸 업그레이드까지
  • 2
    ‘복면가왕’ 호박귀신은 이재황…대결 상대 ‘초록마녀’는 레드벨벳 웬디?
  • 3
    중구 회현동 호텔 화재, 투숙객 190여 명 긴급 대피

사회 최신 뉴스

  • 1
    이원희, 이혼 소식 없던 깜짝 재혼… 대학 동기와 ‘티키타카’ 보여줄까
  • 2
    룰라 김지현, 나이 15살 때 만난 ‘그 사람’ “친엄마 같은 존재”
  • 3
    김대건 신부, 유네스코 세계기념인물 선정 유력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