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불타는 청춘’ 김정균, 김국진과 남다른 인연…데뷔 동기+이웃사촌
입력 2017-10-10 23:43   수정 2017-10-10 23:52

▲김국진(왼), 김정균(출처=SBS ‘불타는 청춘’방송캡처)

배우 김정균과 김국진이 남다른 인연을 뽐냈다.

10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대구로 여행을 떠난 청춘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배우 김정균이 새 친구로 합류해 활기를 더했다.

이날 김정균은 “예능 1세대였다. 한참 할 때가 토토즐이라고 ‘토요일 토요일은 즐거워’ 마지막 MC하고 20년 만이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김정균은 “김완선이 나를 데리러 왔으면 좋겠다. 저는 김완선 씨가 올 거라 기대하고 있기 때문에 설레서 인터뷰를 잘 못 하겠다”라고 들뜬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마중 나온 친구로 김국진이 등장했고 김정균은 “왜 저 친구가 왔냐”라고 아쉬워했지만 곧 격한 포옹과 함께 반가움을 드러냈다.

김국진은 “같은 해에 배우와 개그맨으로 한 방송국에 들어갔다”라고 인연을 전했고 김정균 역시 “20대 때 같은 건물 위아래에 살았다. 그때 같이 많이 놀았다. 여기서 다시 우정을 나누게 되어 기쁘다”라고 남다른 친분을 뽐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