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미홍 "최순실 태블릿PC? 검찰과 언론이 조작한 가짜…사기 탄핵 원천무효"
입력 2017-10-10 08:21

(출처=정미홍 페이스북)

정미홍 더코칭그룹 대표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에 빌미가 된 '최순실 씨의 태블릿PC' 문제와 관련해 대한애국당 신혜원 씨가 해당 태블릿PC는 자신이 쓰던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 "검찰과 언론이 작당해 조작한 가짜였다는 것이 만천하에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정미홍 대표는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동안 내용이 드러나지 않아 자기 것이었다는 걸 확신할 수 없었던 전 사용자(신혜원 씨)가 검찰이 어쩔 수 없이 내놓은 포렌식 보고서 내용을 보고 진실을 밝히러 나섰다"라며 "이로써 언론이 장난을 쳤고 검찰, 특검이 공범이었으며 언론들이 좀비들처럼 떼로 달려들어 동조한 거대한 사기극이었음이 1년 만에 밝혀졌다"고 강조했다.

정미홍 대표는 이어 "박근혜 전 대통령 말처럼 시간은 걸리겠지만 진실은 반드시 밝혀지는 것"이라며 "확신을 갖고 흔들림없이 '사기 탄핵 원천무효'를 외칠 수 있었던 이유"라고 역설했다.

아울러 이번 사태의 전면에 나선 신혜원 씨가 속한 대한애국당에 대해 "대한애국당은 대한민국을 무너뜨리는 이 거대한 범죄 집단과 썩은 정치인들의 매국, 망국적 작태에 결연히 맞서 싸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