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끼줍쇼’ 방탄소년단 진‧정국, 우리는 진짜 친해…“반말은 안 하지만 때리긴 해”
입력 2017-09-27 23:34

▲방탄소년단 진, 정국 출연(출처=JTBC ‘한끼줍쇼’방송캡처)

방탄소년단의 진과 정국이 남다른 우정을 뽐냈다.

27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는 방탄소년단 진과 정국이 출연해 규동 형제과 삼성동 한 끼에 도전했다.

이날 이경규는 진과 정국에게 인터폰을 가리키며 “너희가 이따가 눌러야 할 것들이다”라고 설명했다. 이 말을 ‘지금 눌러라’라고 알아들은 진은 느닷없이 초인종을 눌러 모두를 당황케 했다.

이를 지켜보던 정국은 “나보다 다섯 살이나 먹었으면 이해 좀 빠릿빠릿하게 해라”라고 핀잔을 줬고 강호동은 “너희 진짜 친하구나”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이에 정국은 “저희는 진짜 스스럼이 없다”라고 말했고 진 역시 “친하다. 정국이가 제게 반말은 안 하는데 잘 때린다”라며 안무 중 정국이 자신의 목덜미를 때려 당황케 했던 일화를 털어놔 웃음을 안겼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