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상한 가수’ 김재희, 친형의 죽음으로 부활 4대 보컬…“늘 죄책감에 살았다”
입력 2017-09-21 22:48

▲김재희(출처= tvN ‘수상한 가수’방송캡처)

가수 김재희가 무대를 떠났던 이유를 밝혔다.

21일 방송된 tvN ‘수상한 가수’에서는 4연속 우승자 ‘숯불’에 패한 ‘본드’의 정체가 부활 4대 보컬 김재희로 밝혀져 놀라움을 안겼다.

이날 김재희는 자신이 불렀던 부활의 ‘사랑할수록’을 언급하며 “이 노래는 엄밀히 말해 제 친형 김재기의 노래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김재희는 사전 인터뷰를 통해 ‘사랑할수록’을 부르게 된 이유에 대해 “형이 그 노래를 녹음하고 오는 길에 교통사고로 돌아가셨다”라며 “당시 나는 노래를 준비하던 상황이었고 그러다 보니 내가 이어받아서 부르게 됐다”라고 당시를 설명했다.

이어 김재희는 “사실 형을 떠나보내면서 나 역시 그 노래를 떠나보냈다. 되도록 안 부르려고 했다”라며 “형 덕분에 무대에 서는 게 평생 죄인 같았다. 그 죄책감이 커 무대를 떠나게 됐다”라고 고백해 뭉클함을 안겼다.

한편 김재희는 밴드 ‘부활’의 4대 보컬로 ‘사랑할수록’을 통해 데뷔했다. 이후 1993년부터 1994년까지 약 2년 동안 ‘부활’의 3집과 4집에서 메인 보컬로 활약했다.

SPONSORE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