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컬투쇼' 마동석 "'범죄도시' 윤계상·최귀화, 현장에선 거칠고 밖에서는 귀요미"
입력 2017-09-21 14:27   수정 2017-09-21 14:44

(출처=SBS 라디오 방송 캡쳐)

'컬투쇼' 마동석이 윤계상, 최귀화와의 우정을 뽐냈다.

21일 오후 전파를 탄 SBS 파워FM '두시탈출-컬투쇼'(컬투쇼)에는 마동석, 윤계상, 최귀화가 출연했다.

'범죄도시'를 통해 호흡을 맞춘 마동석, 윤계상, 최귀화는 어두운 영화 내용과 달리 현장 분위기는 화기애애했다며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마동석은 "영화가 거친 신이 많았다"라며 "그런데 촬영장 밖에서는 다들 귀요미"라고 말해 눈길을 샀다.

최귀화는 마동석 첫 인상에 대해 "솔직히 처음엔 무서웠다"라고 말했고, 윤계상은 "god 시절 매니저 형과 친구였다. 그땐 몸이 더 좋았다. 한국 사람 맞나 싶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세 사람이 출연하는 영화 '범죄도시'는 2004년 서울 가리봉동 관할 강력반 형사가 동네를 뒤흔든 중국 조직폭력배들을 소탕한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다. 개봉은 오는 10월 3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