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업위, 與의원들 퇴장 속 박성진 부적격 청문보고서 채택…“정직성 부족”
입력 2017-09-13 17:28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장병완 위원장이 13일 오후 열린 산자위 전체회의에서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를 상정한 뒤 여당 간사인 홍익표 의원을 제외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전원 퇴장한 가운데 청문보고서에 관해 토론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13일 전체회의를 열어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

보고서는 여당 간사인 홍익표 의원을 제외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전원 퇴장한 속에 의결됐지만 사실상 부적격 청문보고서 채택을 여당이 묵인한 결과가 됐다. 이로써 박 후보자에 대한 자진 사퇴와 청와대에 대한 임명 철회 압박의 수위는 더욱 높아지게 됐다.

산업위는 보고서에서 "대부분 청문위원들은 다음과 같은 점에서 후보자의 자질과 업무능력에 대해 부적격 의견을 제시한다"며 "신상 및 도덕성과 관련해 후보자가 뉴라이트 관련 인사의 참석 적절성에 대한 충분한 판단없이 학내 세미나에 추천하거나 초청한 것은 책임성이 부족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또 "건국과 경제성장을 둘러싼 역사관 논란, 신앙과 과학 간 논란 등에 대해 양립할 수 없는 입장을 모두 취하는 모순을 노정하는 등 국무위원으로서 정직성과 소신이 부족하며 성경적 창조론으로 무장한 신자의 다양한 분야 진출을 주장하는 등 업무 수행에 있어 종교적 중립성에 의문이 제기된다"고 밝혔다.

아파트 취득 과정에서 다운계약서 작성으로 실정법 위반, 포스텍 창업보육센터장 재직시 보육기업으로부터 주식 무상수증 등의 문제점도 언급됐다. 보고서는 "초대 중소벤처기업부장관으로서 중소기업정책을 추진함에 있어 다양한 부처뿐 아니라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다양한 이해관계를 조율할 만한 전문성과 행정경험, 정무적 감각이 부족하다는 데 우려를 표명했다"고 적시했다.

여당 간사의 참석으로 박 후보자에 대한 부적격 청문 보고서가 사실상 여당의 동의 속에 채택되면서 청와대의 고민은 더욱 깊어지게 됐다. 인사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이 여당의 반대 입장 표시에도 박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할 경우 당청 갈등이 표면화될 공산이 큰 상황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