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중로, ‘강경화 은발 발언’ 사과… 강경화 장관 반응은?
입력 2017-09-13 10:38

(출처= YTN 뉴스)

김중로 국민의당 의원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한 발언에 대해 여성비하 논란이 일자 결국 사과했다.

최명길 국민의당 원내대변인은 12일 오후 출입 기자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김중로 의원은 오늘 대정부질문 과정에서 강경화 장관에게 한 머리카락 색 관련 언급이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다고 보고 당사자인 강경화 장관에게 사과했다”라며 “강경화 장관은 그렇게 받아들이지 않았으며 ‘질문을 해주셨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답했음을 알려드린다”라고 밝혔다.

앞서 김중로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강경화 장관을 호명해 단상으로 불러낸 뒤 “하얀 머리가 멋있다. 지금 백색 염색약이 다 떨어졌다. 그렇게 여자분들에게 인기가 좋다”라면서 “외교가 그렇게 잘 되어야한다. 많은 사람이 좋아하게”라고 말했다.

김중로 의원은 이어 강경화 장관이 단상에 올라오자 “돌아가라”라고 요구해 강경화 장관은 바로 자리로 돌아가야 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의원석에서는 “장관의 외모를 지적한다”, “여성비하다”, “한 나라의 외교부 장관이다”라고 소리치면서 이의를 제기했고 사과요청이 이어지자 김중로 의원은 “좌중에서 떠들지 말라. 사과할 일 없다”라며 “정신 차려라. 집에 가서 반성하라”라고 소리쳤다.

이 모습은 국회TV와 팩트TV, 오마이뉴스TV 등에서 고스란히 생중계돼 논란이 확산됐다.

한편 김중로 의원은 이날 대정부질문을 마친 뒤 강경화 장관에게 직접 “그런 뜻은 없었다”라며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