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음주 뉴욕서 한미일 정상회담 추진…트럼프 11월 방한 논의
입력 2017-09-13 10:11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7월 6일 오후(현지시간) 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독일 함부르크 시내 미국총영사관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만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다음 주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총회에 맞춰 한·미·일 정상회담이 열릴 것으로 보인다. 또 11월 중국을 방문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도 방문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13일 기자들과 만나 “뉴욕에서 한미일 정상회담 개최를 논의 중이다”고 밝혔다. 한미일 정상회담이 개최되면 북한 핵·미사일 도발에 대한 대응방안과 3국의 공조 재확인, 중국과 러시아 북한 제재 적극 참여 촉구 등을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7월 독일 함부르크에서 개최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한미일 정상회담이 열린 이후 두 번째다.

또 이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11월 중국 방문과 관련해 “한국 방문도 논의했다”고 밝혀 한미 정상회담이 성사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6월 한미정상회담 때 트럼프 대통령에게 연내 한국 방문을 요청했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