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대통령, 푸틴 대통령에게 “대북 원유 공급 중단과 北 해외노동자 수입 금지 검토해달라"
입력 2017-09-05 07:11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관저에서 전화통화는 모습.(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4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대북 원유 공급 중단과 북한 해외노동자 수입 금지 등 강력한 제재안을 유엔안보리에서 진지하게 검토해 달라고 요청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저녁 11시30분부터 20분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의 6차 핵실험 도발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했다”며 “문 대통령은 북핵 문제는 외교적 방법을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보나 그러기 위해서는 북한이 추가적 도발을 멈춰야 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통화에서 문 대통령은 “이번 핵실험은 규모와 성격 면에서 과거와 차원이 다르며 특히 북한 스스로 ICBM장착용 수소탄 실험이라고 자랑했다는 점에서 더욱 우려스럽다”며 “대북 원유 공급 중단과 북한 해외노동자 수입금지 등 북한의 외화 수입원을 근본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방안을 유엔 안보리에서 진지하게 검토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중국 샤먼에서 열리는 브릭스(BRICs)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푸틴 대통령은 “북한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은 국제 비확산 체제를 파괴하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실질적 위협이 되고 있다”며 “브릭스정상회의에서도 북한의 6차 핵실험을 규탄하는 선언문이 채택됐다”고 응답했다.

하지만 푸틴 대통령은 “선언문에서도 한반도의 핵 문제는 오로지 외교적 방식으로 해결할 수 있다고 합의했다”며 “6일부터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는 정상회담에서 추가적으로 논의하자”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