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럽·미주·대양주 항공노선 예약률 90%대…추석 ‘황금연휴 특수’
입력 2017-09-03 11:03

추석 황금연휴 특수를 한 달 앞두고 항공사들의 국제선 연휴 예약률이 치솟고 있다.

올해 추석은 개천절로 인한 대체공휴일에 주말이 이어지고 한글날까지 겹쳐 화요일(10월 2일) 하루만 휴가를 내면 최대 10일간 연휴를 즐길 수 있다. 이 때문에 평소 가기 힘든 유럽 등 장거리 노선과 하와이·괌·사이판 등 휴양지 항공권 예약률이 90%대에 육박하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3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으로 대한항공은 9월 30일∼10월 9일 이스탄불 노선 예약률이 99%를 기록했다. 마드리드는 97%, 바르셀로나는 91%로 예약률이 치솟고 있다. 유럽 전체 평균 예약률은 84% 수준이다. 호주·뉴질랜드·괌·사이판 등 대양주는 94%까지 올랐고, 일본·중국·동남아 노선은 72∼75%를 기록하고 있다.

노선별 특성에 따라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예약률이 70%를 넘기면 높은 것으로 항공업계에서는 보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같은 기간 전체 노선 예약률이 81%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미주 89%, 대양주 89%, 유럽 87%, 동남아 85%, 일본 83%, 중국 73% 등 대부분 지역이 80%를 넘겼다.

저비용항공사(LCC) 역시 추석연휴 특수를 누리고 있다.

제주항공의 9월 30일∼10월 9일 인천발 항공권 예매율은 괌 90%, 사이판 91%를 비롯해 하노이(98%), 코타키나발루(95%), 방콕(90%) 등이 90%를 넘겼다. 가까운 일본 노선과 동남아도 대부분 90% 내외의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진에어도 같은 기간 괌·사이판, 하와이 예매율이 90%를 넘겼고 대만·홍콩·마카오 등 중국과 동남아도 곧 90% 대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다. 티웨이항공 대부분 노선도 90% 이상 예약률을 보이고 있다.

항공사들은 실제 이 기간 항공편이 거의 만석에 가까울 것으로 내다봤다. 항공사 관계자는 “연휴가 길다 보니 평소 긴 시간을 내지 못해 엄두가 나지 않던 유럽 등 장거리 노선 예매율이 평소보다 많이 올라갔다”며 “단거리 구간은 예약이 임박해 결재가 이뤄지는 경우도 많아 전체적 예약률이 더 상승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