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종국 전 부인’ 박잎선, 의미심장한 SNS…“아빠의 무관심, 가족 버리는 남자”
입력 2017-08-31 19:14

▲박잎선(출처=박잎선SNS)

배우 박잎선이 SNS로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박잎선은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좋아하는 것도 호기심도 참 많아요. 어른 남자가 없으면 안 되는 것들만 좋아하네요”라며 “낚시, 축구, 바둑, 산 곤충채집. 엄마인 내가 봐도 참 매력 있는 아이인데, 잘 크고 있는데 가슴이 왜 이렇게 시린 거죠”라는 글과 함께 아들의 사진을 게재했다.

특히 해당 글에 “가족, 책임감, 어른이라면. 짜증 나고 질리면 물건 바꾸듯이 쉽게 버리고 바꿈. 가족 버리는 남자 매력 없음”이라는 글을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이외에도 박잎선은 다른 게시글을 통해 아들의 바둑대회 우승 소식을 전하며 “아빠의 무관심 속에서 혼자서도 잘해요”라는 글을 남겨 아빠의 빈자리를 언급하기도 했다.

한편 박잎선은 지난 2015년 국가대표 축구선수 출신 송종국과 합의 이혼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