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냄비받침' 안재욱 "차태현 '국민 남편' 이미지 만들어진 것"…차태현, 아내에게 '야동' 들킨 사연은?
입력 2017-08-30 08:00   수정 2017-08-30 08:03

(출처=KBS 2TV 방송 캡처)

'냄비받침' 안재욱이 절친한 후배 차태현 폭로전에 나섰다.

29일 밤 방송된 KBS2TV '냄비받침'에는 안재욱 작가의 연예계 대표 절친 차태현, 홍경민이 출연했다.

이날 안재욱은 한남동에 위치한 맛집 투어에 나섰고, 한 향토 음식점에 들어가 민어회와 갈치구이 등을 먹으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이곳은 송중기, 송혜교의 단골집으로 맛집 사장은 "송중기는 장어를 송혜교는 전을 좋아한다"라고 귀띔해 눈길을 샀다.

안재욱은 차태현에게 "중기가 결혼하기에는 아직 어리지 않느냐"라고 물었고, 차태현은 "중기가 33살이다. 나 같은 경우는 31살에 했다. 크게 달라질 것은 없다"라고 답했다. 이에 안재욱은 "나는 결혼을 하니 소득은 차이가 없지만 인기가 확연히 떨어졌다"라고 탄식했고, 홍경민은 "인기가 떨어진 다음에 결혼해서 잘 모르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샀다.

안재욱은 "차태현은 '국민 남편'이라는 이미지가 불편하지 않느냐"라고 물었고, 차태현은 이에 쿨하게 "나도 걱정된다. 기사가 왜 그렇게 나는지 아내가 '너 이제 어떻게 할래'라고 말한다"라고 말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이를 듣던 안재욱은 "사실 차태현 이미지는 만들어진 부분도 있다. 꼭 사람들 많은데서 아이들과 영상 통화를 하더라"라며 "나랑 둘이 있을 때는 통화로만 시큰둥하게 전화한다"라고 폭로했다.

이날 방송에서 차태현은 '야동(야한 동영상)' 비화가 공개되기도 했다. 과거 라디오 DJ로 호흡을 맞췄던 안재욱과 차태현은 차태현 아내가 직접 보낸 사연을 회상하며 웃음을 터뜨렸다.

사연은 '남편이 바탕화면에 내문서로 폴더로 저장해놨는데 클릭하니 야한 동영상이었다. 깊숙이 숨기지도 못 하고 버젓이 내문서라는 이름으로 저장해놨더라'라는 내용이었고, 차태현은 "사실 컴퓨터를 잘 못한다. 그래서 다운로드해 놓고 못 본 영상이 있다. 그래서 '내문서'라고 해놓으면 내거니까 안 볼 줄 알았다"라고 해명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에 안재욱 역시 "거실 오디오에 블루투스를 연결해 놓았는데 화장실 가서 웹서핑을 하던 중 야한 광고를 클릭하게 됐다"라며 "거실에 19금 소리가 울려 퍼졌다"라고 경험담을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