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에그포비아' 확산...대형마트3사, 오늘부터 계란값 인하
입력 2017-08-23 09:00
산지가 25% 폭락에 이마트 500원ㆍ홈플러스 1010원ㆍ롯데마트 200원 각각 내려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 3사가 계란 소비자가를 동시에 인하한다. 살충제 계란 파동으로 계란 수요가 급격히 줄어드는 이른바 '에그포비아'가 확산되면서 산지 도매가가 폭락했기 때문이다.

이마트는 23일부터 계란 판매 가격의 기준이 되는 알찬란 30구(대란 기준) 소비자가를 기존 6980원에서 6480원으로 500원 내린다고 밝혔다.

이마트 관계자는 “일단 오늘 500원 인하한 뒤 산지가 변동 추이를 봐가며 가격을 추가로 인하해 소비를 독려하겠다”고 말했다.

홈플러스도 이날부터 30개들이 한 판에 7990원이던 계란 판매가를 6980원으로 1010원 내렸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수급 상황을 봐가며 추가 인하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롯데마트는 6980원에 판매하던 계란 30개들이 한 판 가격을 이날부터 6780원으로 200원 내린다.

대한양계협회에 따르면 지난 11일 169원이었던 대란 1개 가격은 살충제 계란 사태 발발 이후인 18일 147원, 22일 127원으로 24.9%나 폭락했다.

업계 관계자는 “살충제 계란을 먹어도 인체에 크게 유해하지 않다는 정부 발표에도 소비자 불신이 줄지 않고 있어 계란 산지가격은 더 내려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