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 최태원 이혼소송서 하차
입력 2017-08-16 16:51

이유정(49·사법연수원 23기)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최태원(57) SK그룹 회장의 이혼 조정 신청 사건 대리인단에서 빠졌다.

서울가정법원 가사12단독 이은정 판사는 이 후보자가 지난 14일 담당 변호사 철회서를 제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후보자는 8일 신임 헌법재판관 후보자로 지명되면서 최 회장 사건의 대리인을 사임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후보자는 지난달 19일 최 회장이 아내 노소영(56) 아트센터 나비 관장을 상대로 낸 이혼 조정 신청 대리인을 맡았었다. 최 회장 사건은 현재 이 변호사와 같은 법무법인 원 변호사 3명이 대리하고 있다.

이 후보자는 홍상수(56) 감독의 이혼 소송도 맡고 있었으나 이 역시 14일 법원에 담당변호사 철회서를 제출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