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유천과 결혼' 황하나 씨, 검찰서 구약식 처분 받은 까닭은?…"행복하다"더니 또 인스타 탈퇴, 박유천은 '잠잠'
입력 2017-08-07 15:41

(출처=황하나 씨 인스타그램)

그룹 JYJ 멤버이자 배우 박유천과 웨딩 마치를 울린다고 발표한 황하나 씨가 최근 명예훼손 혐의로 벌금형 처분을 받은 사실이 알려졌다.

블로거 A 씨는 "박유천과 결혼을 약속한 황하나 씨가 온라인상에서 자신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검찰에서 구약식 처분을 받았다"고 전했다.

황하나 씨는 온라인으로 알게 된 블로거 A 씨에 대해 비방과 모욕의 표현을 했다가 A 씨에게 고소당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박유천은 지난 7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 9월 황하나 씨와 결혼을 앞두고 있다고 직접 올린 바 있다.

이후 두 사람은 공개적으로 인스타그램 계정에 달달한 일상이나 결혼 준비 과정을 올려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지난달 두 사람의 불화설이 불거졌다. 한 매체는 황하나 씨가 각종 루머와 논란에 시달리면서 많이 힘들어하다가 박유천에게 이별을 통보했다고 보도한 것.

이후 박유천은 황하나 씨의 사진을 포함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게재한 7개의 사진을 보두 삭제했다. 황하나 씨 역시 계정을 탈퇴했다.

황하나 씨는 지난달 28일 "♥행복해♥"라는 글귀로 인스타그램을 재생성했고, 이에 두 사람의 재결합설이 제기됐다. 하지만 황하나 씨의 계정은 다시 삭제됐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