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자체 공무원 여성 10만명 돌파
입력 2017-08-07 10:54

전국 지방자치단체 여성공무원이 최근 20년 사이 2배 가까이 증가해 지난해 처음으로 10만 명을 돌파, 지자체 공무원 10명 중 3명은 여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5급 이상 여성관리자 비중은 12.6%에 불과해 고위직으로 갈수록 유리천장은 여전히 견고했다.

7일 행정안전부가 공개한 ‘자치단체 여성공무원 인사통계’에 따르면 2016년 기준 전국 지자체 여성공무원 수는 10만6012명으로 전체 34.9%를 차지했다. 20년 전인 1995년 5만4472명과 비교해 2배로 늘었다.

시·도별 여성공무원 비율을 보면 부산시가 38.9%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서울시 37.9%, 경기도 37.2% 순이었다. 여성 비율이 낮은 지자체는 강원도 30.4%, 충남도 31.5% 등 이었다.

7급 공채 여성 합격자 비율은 전체의 37%였다. 9급 공채는 2005년 여성 합격자 비율이 50%를 넘어선 후 지속적으로 증가해 지난해 58.2%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5급 이상 여성관리자는 지난해 2775명으로 1995년 604명과 비교해 4배 이상 늘었지만, 비율은 12.6%로 여전히 낮았다. 4급 이상 관리자도 268명으로 7.8%에 그쳤다.

지난해 지자체 공무원 중 육아 휴직자 수는 8458명으로 2006년 1826명에 비해 4배 이상 늘었다. 이중 남성 휴직자는 900명으로 2006년 95명에서 10배 가까이 증가했다.

행안부 관계자는 “지자체 내 기획·예산·인사·감사·실국 주무과의 여성 비율도 2011년 11.6%에서 2016년 37.4%로 높아져 향후 여성관리자 비율이 더 늘어날 것”이라며 “자치단체 공무원들이 육아 때문에 경력이 단절되지 않도록 다양한 인사제도로 지원하고 여성리더를 적극적으로 양성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