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 높아지는 최저임금에 영세상인 시름도 높아져만
입력 2017-07-17 15:48   수정 2017-07-17 16:02

내년도 최저임금이 7530원으로 결정되며 소상공인·영세 중소기업인들의 우려가 커져만 가고 있다. 정부는 소상공인·영세 중소기업을 선별해 임금을 지원하겠다는 대책을 내놓았지만 임시방편에 불과하다는 지적이다. 17일 서울 시내의 한 음식점 앞에 아르바이트 모집 공고가 붙어 있다. 이동근 기자 foto@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