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달 중 외청장 인사 마무리 후 공공기관장 대대적 교체
입력 2017-07-17 15:14
개혁 대상 부처 1급 이상 고위공무원도 줄줄이 인사 날 듯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조달청장을 비롯한 8개 차관급 인사를 발표하면서 현재 기존 정부조직 ‘17부 5처 16청’ 중 수장 인사를 하지 못한 곳은 고용노동부 장관과 6개 청이 남았다. 이들 인선은 이달 안에 마무리 짓겠다는 것이 청와대의 계획이어서 다음 달부터 각 부처 1급 이상 고위공무원과 공공기관장 인사가 본격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우선 조대엽 후보자가 사퇴하면서 아직 후보자 인선을 하지 못한 고용노동부 장관 인선과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기존에 있었던 인재풀과 새로운 인물을 보태서 같이 검토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고용부 장관은 새 정부의 노동정책을 책임지는 중요한 자리여서 문 대통령이 현재 인사 검증에 만전을 기하고 있지만 이번 주 안으로 최대한 고용부 장관 후보자를 인선할 것으로 정치권은 보고 있다.

5처 수장은 정부조직법 개편안에서 해체되는 국민안전처를 제외한 모든 처장의 인사를 해 사실상 마무리됐다. 남은 경찰청장, 방위사업청장, 관세청장, 중소기업청장, 특허청장, 문화재청장 등 6개 청장의 인선도 이달 안으로 마무리 지을 것으로 보인다.

우선 임기가 1년 정도 남아 있는 이철성 경찰청장은 유임될 가능성이 크다. 지난주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임기가 남아 있어 경찰청장을 바꾼다는 얘기는 아직 없으며 논의된 바도 없다”고 밝혔다.

현재 공석인 특허청장 임기 보장과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임기 보장하느냐는 현재까지 고려하지 않고 있다”며 “공석인 자리를 우선적으로 하겠다”고 설명했다. 현재 최동규 전 특허청장이 2년 임기만료로 퇴임한 특허청과 지난주 감사원 결과 면세점 선정 과정에서 자료를 조작했다는 의혹을 받은 천홍욱 전 관세청장의 사표가 수리된 관세청이 비어 있다.

또 감사원 감사에서 한국형 전투헬기 수리온 개발 과정에서 총체적 부실이 발견돼 업무상 배임 혐의로 검찰 수사 요청을 받은 장명진 방위사업청장도 이번 인사개편에 1순위로 올라와 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관세청과 방사청 등은 작업 중이며 정리 되는 대로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문화재청장도 같이 교체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중소기업청장 인사는 정부조직법 개편에서 ‘중소벤처기업부’로 승격되기 때문에 국회를 통과하면 장관 인사로 하기 때문에 이번 인사 대상에서는 빠졌다.

이밖에 금융공공기관인 금감원장 인사도 곧 단행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임기가 있는 분에 대해 작업을 하고 있다고 말할 수 없고 임기를 보장하느냐는 것도 확인할 수 없다”며 “참고로 처·청장은 정부 바뀌면서 당연히 사표 제출하는 것이고 수리 여부는 청와대가 알아서 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차관급 인사를 마무리한 후 각 부처 1급 인사와 공공기관장 인사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나오는 공공기관장 인사 검토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아침회의 때 비서실장과 인사수석에게 물어봤는데 본인들도 그런 이야기는 처음 들었다고 했다”며 “공석인 자리 우선적으로 하는 것이 원칙이며 친박을 골라서 한다는 기준 같은 것은 없다”고 답했다.

정치권에서는 정부의 차관급 인사가 마무리되면 검찰, 국방, 교육 등 문 대통령이 개혁 대상으로 삼는 부처의 개혁인사가 한바탕 벌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관련 부처 공무원들은 그 불똥이 어디까지 튈지 귀추를 곤두세우고 있다. 특히 박근혜 정부 시절 낙하산 인사로 내려왔던 공공기관장의 대대적인 인사 교체도 예상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