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오롱, 여름문화축제 ‘런던 나우’ 개최
입력 2017-07-17 15:01
‘스페이스K_과천’에서 영국 청년작가 3인의 작품 20여 점 전시

▲코오롱 직원들이 스페이스K가 마련한 2017코오롱여름문화축제 '런던나우' 전시를 감상하고 있다. (사진제공=코오롱그룹)

코오롱이 문화예술나눔공간 ‘스페이스K 과천’에서 2017코오롱여름문화축제 ‘런던 나우(London Now)’전시를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런던 나우는 최근 영국을 무대로 활발한 작품 활동을 펼치고 있는 청년작가 3인의 작품 20여 점을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전시회다. 이번 전시는 한국과 영국의 예술기관과 예술가간의 장기적 협력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한 ‘2017-18 한·영 상호교류의 해’ 공식프로그램이기도 하다. 런던 나우는 오는 9월 8일까지 경기도 과천시 코오롱그룹 본사 로비에 위치한 스페이스K 과천에서 무료로 진행된다.

런던 나우 전시에 참여한 작가 3명은 런던이 배출한 아티스트다. 애나 프리먼 벤틀리는 현대인들이 영위하는 실내 공간과 주변 환경을 예리한 시선으로 관찰하고 그 속에서 파생되는 상호 작용을 화폭에 담았다. 벤자민 브렛은 기존 회화의 전형적인 문법과 관습과는 다른 자유분방한 조형과 선묘를 표현하며, 사라 레더만은 작가의 개인적인 기억과 경험에서 출발해 현대와 과거, 공상과 신화를 넘나드는 풍부한 레퍼런스가 특징이다.

특히 이번 전시에선 관람객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아임 페인터(I’m a Painter)’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회사 관계자는 “런던 나우 전시는 경계를 두지 않고 전 세계로부터 창조적 에너지를 포용하고 이를 새롭게 재생산하는 작가들의 작품을 통해 런던 미술의 오늘을 가늠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