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싱가포르FX] 엔화, 중국 GDP 호조에 소폭 하락…달러·엔 112.60엔
입력 2017-07-17 13:53

일본 엔화 가치가 17일 소폭 하락세다.

도쿄 외환시장이 이날 ‘바다의 날’ 공휴일을 맞아 휴장한 가운데 싱가포르에서 오후 1시 23분 기준 달러·엔 환율은 전날보다 0.09% 오른 112.60엔을 기록 중이다. 유로·엔 환율은 전일 대비 0.01% 상승한 129.05엔을 기록 중이다. 유로·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0.06% 하락한 1.1463달러를 나타내고 있다.

중국 경제성장률(GDP)이 2분기에 6.9%를 기록하며 시장 예상치를 웃돌았다. 블룸버그가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는 6.8%였다. 세계 경제를 이끄는 중국의 경제 지표가 호조를 보이자 달러 매수·엔화 매도세가 유입됐다.

다만 지난 14일 발표된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가 부진해 달러화 가치 상승폭은 제한됐다. 미 노동부는 지난달 CPI(계절조정치)가 전월 대비 변화가 없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의 사전 조사치는 0.1% 상승이었다. 지난달 CPI는 전년 대비로 1.6% 상승해 4개월 연속 상승세가 둔화했다. 지난달 소매판매도 전월 대비 0.2% 감소하며 2016년 7∼8월 이후 처음으로 두 달 연속 감소세를 기록했다. WSJ 조사치는 0.1% 증가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