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헌절을 다시 공휴일로 지정해야" 78.4% 찬성…"의미 있는 날, 기억하게 해야!"
입력 2017-07-17 09:49

(자료제공=리얼미터)

1948년 7월 17일 대한민국 헌법이 제정된 것을 기념하는 '제헌절'을 맞은 가운데 국민 10명 중 8명은 제헌절을 다시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의뢰로 14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8명을 대상으로 제헌절을 다시 공휴일로 지정하는 데 대한 긴급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78.4%가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구체적으로는 매우 찬성한다는 응답이 47.5%, 찬성하는 편이라는 응답이 30.9%였으며, 반면 반대하는 편이 9.4%, 매우 반대가 6.9%였다.

제헌절은 1949년 10월 1일 공포된 '국경일에 관한 법률'에 의해 국경일로 지정됐고, 1950년부터 2007년까지 공휴일이었으나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다.

특히 일각에선 5대 국경일(삼일절, 광복절, 개천절, 한글날, 제헌절) 중에서 제헌절만 공휴일이 아니라며 국민이 이 날을 기억하고 의미를 두기 위해서라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실제로 홍장표·박선영·황주홍·전병헌 의원 등이 제헌절을 다시 공휴일로 지정하자는 법안을 발의한 바 있으며 황주홍 의원은 제헌절 공휴일 지정촉구 결의안도 낸 바 있다.

한편, 이번 제헌절을 다시 공휴일로 지정하는 데 대한 조사에서 연령별로는 20대가 94.2% 찬성 의견을 냈으며, 30대가 92.1% 찬성했다. 40대는 83.4%,가, 60대 이상은 65.4%, 50대가 62.7%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업별로는 사무직에서 86.5% 공휴일 지정 찬성 의견을 보였으며, 노동직이 83.3%, 학생이 82.3% 찬성했다. 가정주부는 76.6%, 자영업은 66.2%가 찬성 의견을 보였다.

이번 조사는 14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1만1319명에게 접촉을 해서 최종 508명이 응답했다. 유무선 전화면접 및 자동응답 혼용 방식으로 조사가 이뤄졌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3% 수준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