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한항공, 취히리행 여객기 '음성통신 장비' 결함에 獨 비상착륙
입력 2017-07-16 11:57

(사진= 대한항공)

스위스 취리히로 향하던 대한항공 여객기가 음성통신 장비 결함으로 독일 공항에 비상착륙했다.

16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전일 오후 5시 54분 인천공항을 이륙한 대한항공 KE917편은 취리히 공항 도착 40분 전 독일 영공을 비행 중 음성통신 장애를 발견해 독일 슈투트가르트 공항(오전 5시 10분께)에 비상 착륙했다.

이 여객기는 당초 전날 오후 2시 55분께 출발 예정이었으나 중국 상공의 기상 악화로 출발이 3시간여 지연됐다. 대한항공은 승객 216명을 모두 버스 편을 이용해 취리히 공항으로 수송할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