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졸 이상 ‘고학력’ 실업자, 전체 50% 넘어서…‘역대 최대’
입력 2017-07-15 10:23

올해 2분기(4∼6월) 대졸 이상 고학력 실업자가 사상 처음으로 전체 실업자의 절반을 넘어섰다.

15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2분기 대졸 이상 실업자는 54만6000명으로 전년 동기보다 11.8% 증가했다. 실업자는 구직활동을 하고 있지만 일자리를 얻지 못한 사람을 지칭한다. 2분기 실업자 수는 1999년 실업 통계 기준을 변경한 후 분기 기준으로 가장 많은 수치다.

같은 기간 전체 실업자 수는 108만2000명으로 이 중 대학 졸업자는 50.5%에 달했다. 2015년 2분기(46.6%), 지난해 2분기(46.5%)·4분기(46.8%), 올해 1분기(46.5%) 등 46%대를 기록한 적은 있지만 50%를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졸 이상 실업자 수는 올해 1분기(1∼3월) 사상 처음 50만명을 넘어선 후 이번 분기까지 연속으로 50만명을 넘어섰다.

올해 2분기 대졸 이상 비경제활동인구는 350만5000명으로 1년 전보다 1.8% 증가했다. 비경제활동인구는 만 15세 이상 인구 중 일을 할 수 있는 능력이 없거나, 일할 능력은 있지만 일할 의사가 없는 유형으로 실업 통계에서 제외된다. 일자리가 없어 구직을 포기한 이들도 여기에 포함된다.

2분기 전체 비경제활동인구(1589만6000명) 중에서도 대졸 이상의 비율이 22%로 가장 높은 상황이다. 대졸 이상 고학력 계층에서 실업자와 비경제활동인구수와 비율이 상승하는 데는 청년층 취업난이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 2분기 60세 이상(고령층) 취업자는 424만7000명으로 15∼29세(청년층) 403만명보다 21만7000명 많았다. 청년층 실업률은 10.4%로 역대 최고 수준이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전체적으로 20대 취업상황이 좋지 않은데 20대 중후반은 대부분 대졸 이상의 학력이어서 관련 실업률이 높아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출처=통계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