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도권 재개발·뉴타운지역, ‘도시재생 뉴딜’ 사업 수혜 기대 ↑-부동산114 전망
입력 2017-07-13 15:40

문재인 대통령의 부동산 공약인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이르면 하반기 첫 사업대상 선정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재개발·뉴타운 등 수도권 노후주거지가 수혜를 입을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13일 부동산114는 서울 등 수도권 573개 구역(조합원 17만 명)에서 재개발·뉴타운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수도권 재개발(뉴타운 포함) 사업추진 현황. (자료=부동산 114)

지역별로는 서울은 268개 구역(조합원 6만 6112명), 경기도는 208개 구역(5만 6352명), 인천 97곳(4만 7320명)이다.

수도권 시 ·군 ·구 중에는 인천 남구의 재개발 ·뉴타운구역이 35곳(조합원 1만 6872명)으로 가장 많았다. 구도심에 저층 노후 단독주택과 연립·다세대 주택이 밀집된 특징이 반영된 결과로 분석된다.

서울에서는 신길뉴타운과 영등포 뉴타운 등 재개발 구역이 밀집된 영등포가 34곳(2967명)으로 가장 많았다. 경기 남양주가 32곳(2117명)으로 뒤를 이었다.

그다음으로는 인천 부평(28곳), 서울 동대문(25곳), 서울 종로(22곳), 서울 성북(22곳), 경기 고양(20곳), 서울 용산(19곳), 서울 성동(19곳), 서울 서대문(17곳), 서울 강북(17곳), 서울 은평(16곳), 서울 동작(16곳), 경기 안양(16곳), 경기 수원(15곳), 경기 성남(15곳), 경기 광명(15곳) 순으로 많았다.

도시재생 뉴딜은 매년 100곳씩 5년 동안 노후주거지 500곳의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으로 총 50조원(연간 10조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과거 추진됐던 용산국제업무지구(약 31조원)나 이명박 정부의 4대강 사업(약 22조원)과 비교해도 역대 최대 규모다.

윤지해 부동산114 연구원은 "문재인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은 대규모 예산을 고려할 때 사업 규모나 면적이 종전 가로주택정비사업 보다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재개발·뉴타운 구역이 집중된 곳과 해당 지역 주변으로 주거환경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