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 ‘한미연합훈련 축소’ 발언 문정인에 “한미관계 도움 안된다 전달”
입력 2017-06-19 11:28

▲미국을 방문한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대통령특보가 16일(현지시간) 워싱턴DC 우드로윌슨센터에서 열린 제5차 한미대화 행사에서 오찬 연설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청와대는 19일 ‘북한이 핵ㆍ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미국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와 한미연합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고 발언해 논란을 빚고 있는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에게 “한미 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뜻을 공식 전달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현재 방미 중인 문 특보에게 오늘 연락을 드렸다”며 “이 부분이 여러가지 한미 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엄중하게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

이 관계자는 문 특보의 발언이 문재인 대통령의 생각과 배치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어디까지가 맞고 어디까지가 틀리다고 답할 게 아니다”라면서 “현재의 남북관계 상황과 북한이 핵실험을 하고 미사일 실험을 하는 상황을 타개하고 새로운 국면을 만들기 위한 여러 가지 아이디어가 있는 데 그 중 하나라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그 부분들은 한미 간 긴밀한 협의를 통해 결정돼야 할 사안이지 어느 한 분이 말씀하신다고 해서 실현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문 특보의 발언이 청와대의 공식입장이 아님을 분명히 한 것이다.

또 문재인 대통령이 문 특보를 방미 전에 만났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저는 안 만난 걸로 알고 있다”며 “이번에 문 특보가 미국을 가는 과정에서 대통령과 사전조율은 없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다만 “문 특보가 상견례 차원에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방미하기 전에 만났다”면서 “미국에서 어떤 이야기를 할지를 논의하지는 않았고 한번도 본 적이 없어 인사 겸 만난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당시 정 실장은 문 특보의 이야기를 들었고 개인적 아이디어 차원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13일 미국 방문길에 오른 연세대 특임 명예교수인 문 특보는 지난 16일(미국 현지시간) 한국 동아시아재단과 미국 우드로윌슨센터가 워싱턴DC에서 공동주최한 세미나 기조연설 및 문답을 통해 북한이 핵ㆍ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미국의 한반도 전략자산과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