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숲' '남이섬' '남산한옥마을' 셀프웨딩 촬영 명소…여가부 18곳 선정
입력 2017-06-15 09:15

(여성가족부)

예비부부를 위한 셀프웨딩 촬영의 명소가 공개됐다.

여성가족부는 작은결혼 문화 확산을 위해 전국 ‘셀프 웨딩촬영 명소’ 18곳을 선정해 15일 발표했다.

셀프웨딩 촬영이란 결혼식을 앞둔 예비부부가 삼각대 등을 활용해 전문 사진작가 도움 없이 결혼사진을 직접 촬영하는 것을 의미한다. 최근 불필요한 형식을 없애고 비용을 아끼려는 스몰웨딩이 새로운 결혼 트렌드로 떠오르면서 직접 소품을 준비해 간소하게 웨딩촬영을 하는 예비부부가 늘고 있는 추세다.

이번에 공개된 ‘셀프 웨딩촬영 명소’는 웨딩전문 사진작가 15인의 추천을 받아 전국 6개 권역(서울, 강원, 충청, 경상, 전라, 제주)별로 총 18곳이 선정됐다.

봄·여름 추천지로 빌딩숲 사이 연초록 물결을 담을 수 있는 ‘서울숲’(서울·수도권), 연인들의 성지로 불리는 ‘남이섬’(강원권), 폐교가 예술스튜디오로 재탄생한 ‘단양 아미미술관’(충청권) 등이 꼽혔다.

가을·겨울 추천지로는 한옥의 선이 담기는 ‘남산골한옥마을’(서울·수도권), 드라마 ‘도깨비’ 속 커플이 돼 볼 수 있는 ‘고창 갈대밭’(전라권), 동화 속 나라를 연상시키는 ‘독일마을’(경상권) 등이 꼽혔다.

여가부는 일부 명소에서 실제 예비부부들을 모델로 사진을 촬영해 ‘셀프 웨딩촬영 명소’ 홍보콘텐츠 제작 및 확산에 나선다. 지난 5월 예비부부들의 신청을 받아 총 6쌍을 선발했으며, 사진작가와 함께 이달 내 봄·여름 명소에서 사진 촬영을 진행한다.

올 하반기에는 새로운 예비부부들을 모집해 가을·겨울 추천명소 홍보콘텐츠를 제작할 예정이다.

조민경 여성가족부 가족정책과장은 “최근 많은 예비부부들이 셀프 웨딩 촬영을 진행하는 등 직접 ‘나만의 의미 있는 작은 결혼식’을 준비하는 문화가 확산되고 있다”며 "예비부부가 실제 활용할 수 있는 실속 정보를 계속 개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