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원, '朴정부 낙하산' 보은 인사 집중 감사

입력 2017-06-08 20:16

감사원이 기획재정부를 비롯해 53개 공공기관에 대한 채용 비리 감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박근혜 정부 말기 탄핵 국면으로 공백이 발생한 때 이뤄진 공공기관장 낙하산 인선 과정도 집중 점검한 것으로 알려졌다.

8일 매일경제의 보도에 따르면 감사원은 지난 3월 말부터 약 한 달간 53개 공공기관에 대한 특정감사를 벌였고 대선 후 추가 감사를 벌이고 있다.

특히, 공공기관 중 서부발전은 지난해 말 정하황 사장 선임 과정에서 불거진 각종 의혹으로 감사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서부발전 사장 공모에 응모한 이는 총 12명이었고, 서부발전 임원추천위원회는 3명의 후보자로 압축해 기재부 공공기관운영위원회에 통보할 방침이었다. 그러나 두 번의 회의를 더 거친 뒤 4명의 후보자를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구 출신인 정 사장은 고등학교 후배인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입김이 작용해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서부발전과 비슷한 시기에 사장을 임명한 한국수력원자력과 남동발전도 당시 낙하산 투입설이 흘러나왔다.

감사원 관계자는 "올해 연간감사계획에 따라 진행 중인 사항으로 새 정부와 관련 있거나 특정인을 겨냥한 감사는 아니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세렌디뷰티 탄산팩', 허니스크린 초성퀴즈 등장…"ㅈㅅㄱ에 쫀쫀한 겔이 가득" 정답은?
  • 2
    서효림, 내년 1월 김수미 아들과 결혼…며느리 된다
  • 3
    '오퀴즈 에어팟 매일지급' 이벤트, 오퀴즈 천이백만원이벤트 등장…"ㄴㅅㄴㅈㅇㄱㄹㅍ" 정답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